바람 태워 인터넷 배달

Selly1026/ 8월 16, 2020/ 과학, 기사요약/ 0 comments

https://news.v.daum.net/v/20200708150112299

현재 대한민국은 5G 시대에 걸음을 내딛었다. 하지만 세계의 절반은 아직 인터넷 기기를 켜 보지도 못했다. ‘인터넷 사각지역 ’이라 불리는 개발도상국과 사막이나 산악 지역 등이 그 예이다. 인터넷을 공급하려 해도 중계기를 설치해야 하는 등 그 과정에서 엄청난 비용이 요구된다. 이 문제를 놓고, 세계적인 IT기업들은 최대한의 효율로 디지털 격차를 좁히기 위해 많은 방법을 강구했다. 그리고 결국 인터넷을 하늘로 배달하는 방법을 개발해냈다.

룬 프로젝트 ’ 라는 이름으로 활동 중인 이 대형 풍선은 통산 중계기를 갖추었으며, 태양 전지판으로 작동된다. 이 풍선은 5만km2에 달하는 지역을, 성층권의 20km 상공에서 4G 시대를 열어줄 수 있다.

케냐 정부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교육, 근무, 의료등의 측면에서 필요성이 확대됨에 따라 프로젝트를 빠르게 본격화하기로 결정했다. 케냐 하늘에는 곧 35개의 풍선이 띄워질 것이다.

‘룬 프로젝트’의 목표는 지구촌 전체에 인터넷을 연결하는 것이다. 케냐를 시작으로, 다른 저개발국과 인터넷을 접하지 못한 나라에 하늘로 인터넷을 배달함으로서 우리 사회는 더욱 발전할 것이다.

Share this Post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
*